진세연·고수 '옥중화', 티저 공개 본방 기대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4.07 08:03
image
/사진제공=MBC


배우 진세연, 고수가 주연을 맡은 MBC 창사 55주년 특집기획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 최정규)의 첫 티저가 공개됐다.

7일 오전 '옥중화' 측이 공개한 티저에서는 이색적인 배경에서 펼쳐진 생명력 넘치는 이미지들로 눈길을 끈다.

공개된 티저에서는 이병훈 감독의 화려한 필모과 함께, 용인 대장금 테마파크에 자리 잡은 옥중화의 주 무대인 전옥서의 전경이 펼쳐진다. 형형색색의 소소루 불빛사이로 흥청망청하는 고관대작들의 모습과 호화의 끝을 보여주는 목욕씬, 기생들의 장고 춤 등 화려한 장면에 이어 죄수들이 아우성치는 전옥서 안을 바삐 뛰어다니는 어린 옥녀(정다빈 분)의 밝은 표정이 대비되며 극을 꿰뚫는 시대적 갈등을 넌지시 드러내고 있다.

사색적이면서도 개구진 듯 매력적인 미소를 머금은 윤태원(고수 분)과 맑고 영민한 느낌을 주는 옥녀(진세연 분) 두 주인공의 소탈한 캐릭터를 보여주나 싶더니 무사들의 바쁜 발놀림과 울창한 대나무 숲 사이에서의 추격전이 숨가쁘게 전개되며 보는이로 하여금 둘 앞에 놓여있는 고난을 짐작케 한다.

뿐만 아니라 서로를 알아채지 못한 채 지나치는 두 주인공의 모습으로 엔딩이 이뤄지며 왠지 모를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한편, 이어질 다음 티저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상승시켰다.

진세연은 자신감 넘치는 걸음걸이와 표정으로 옥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맑고 매사에 똑 뿌러지는 옥녀의 캐릭터를 100% 그려냈다. 그런가하면, 내재된 아픔에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유들유들한 왈패 그자체로 분한 고수의 눈빛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윤태원에의 몰입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옥중화'는 조선의 명조시대를 배경으로 옥에서 태어난 옥녀와 조선상단의 미스터리 인물 윤태원이 함께 외지부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다. 오는 30일 방송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