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풍운아여~' 이천수, 24일 레바논전서 은퇴식 '작별 인사'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3.24 06:27 / 조회 : 2783
image
이천수.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일원이자 '2006년 독일 월드컵 원정 첫 승리'의 주역인 이천수(35)가 은퇴식을 갖고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전의 하프타임 행사로 이천수의 은퇴식을 개최한다. 이천수는 지난해 말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를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쳤다.

부평고 시절부터 전국대회를 휩쓸며 이름을 떨친 이천수는 발재간과, 스피드, 정확한 킥을 겸비한 다재다능한 선수였다.

2000년 A매치에 데뷔한 후 ‘밀레니엄 특급’이란 애칭으로 불리며, 2000년대 후반까지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했다.

2000 시드니 올림픽, 2002 한일월드컵, 2004 아테네 올림픽, 2006 독일월드컵, 2007 아시안컵 등 메이저 국제대회에 빠짐없이 참가했다. A매치 통산 78경기 출전에 10골 11도움.

울산에 입단한 2002년에는 K리그와 AFC 신인왕을 휩쓸었다. 2003년 레알 소시에다드로 이적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한 첫 한국 선수가 됐다. 2005년 울산으로 복귀한 그는 소속팀을 K리그 챔피언에 올려놓고 MVP를 거머쥐기도 했다.

이천수의 생애 최고 장면은 2006 독일 월드컵 토고전에서 터뜨린 그림 같은 프리킥 동점골이다. 이 골로 한국 축구의 사상 첫 월드컵 원정경기 첫 승을 이끌었다. 올림픽에서도 3골을 넣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002년부터 A매치 7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가 대표팀 또는 선수 은퇴를 할 경우 은퇴식을 마련해주고 있다.

지금까지 홍명보, 황선홍(이상 2002년), 하석주(2003년), 김태영(2005년), 김도훈, 유상철(이상 2006년), 서정원(2008년), 이운재(2010년), 안정환(2012년), 이영표(2013년), 차두리, 설기현(이상 2015년)이 은퇴식을 치른 바 있다. 이천수는 13번째다.

<이천수 프로필>

- 1981년 7월 9일 인천 출생

- 부평고 - 고려대 - 울산 - 레알 소시에다드 - 누만시아 - 울산 - 페예노르트 - 수원 - 전남 - 알 나스르 - 오미야 - 인천

- A매치 통산 78경기 10골 11도움 (2000년 4월 5일 아시안컵 예선 라오스전 ~ 2008년 9월 10일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 북한전)

- K리그 통산 179경기 46골 35도움

- 주요 참가 국제대회: 2000 아시아 청소년대회, 2000 시드니 올림픽, 2002 월드컵, 2004 아테네 올림픽, 2005 동아시안컵, 2006 독일 월드컵, 2007 아시안컵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