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박성웅, 남궁민 父 만났다..유승호 배신?(종합)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5.12.16 23:10 / 조회 : 3594
image
/사진=SBS '리멤버' 영상 캡처


'리멤버'에서 박성웅이 남궁민의 아버지인 한진희를 만났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 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제작 로고스필름. 이하 '리멤버')에서는 아버지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서진우(유승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동호(박성웅 분)는 사무장인 편상호(김지훈 분)로부터 남규만(남궁민 분)이 열었던 파티에 오정아(한보배 분)가 초대됐던 사실을 듣게 됐다. 이에 박동호는 서재혁(전광렬 분)의 변호를 맡게 됐다. 박동호는 재판 연기를 신청했다.

박동호는 서재혁의 변호를 맡게 된 후 서진우와 함께 서재혁을 찾아갔다. 이때 박동호는 서재혁이 협박에 못 이겨 오정아를 죽였다는 거짓 자술서를 작성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박동호는 서진우에 자신이 서재혁의 무죄를 입증하면 과잉기억증후군을 자신을 위해 쓰라고 제안했다. 서진우는 박동호의 지시에 따라 살인사건이 벌어졌던 당시 서재혁의 행적을 떠올리기 시작했다.

박동호는 서진우의 과잉기억증후군을 이용해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갔다. 박동호는 서진우의 능력을 이용해 형사가 서재혁을 협박했을 당시 사용했던 권총의 모양을 그대로 묘사했다. 박동호는 서재혁의 자술서를 취소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진우는 오정아의 아버지를 찾아갔다. 서진우는 자신을 문전박대한 오정아의 아버지를 향해 진범을 찾을 것을 약속했다.

이인아는 서재혁의 변호를 맡게 된 박동호를 미심쩍게 생각했다. 이인아는 서진우에 "나도 아저씨가 무죄였으면 좋겠어. 그렇지만 기억 안 난다고 말씀하시잖아. 다른 사람들은 의심할 수도 있어"라는 말도 했다. 이에 서진우는 서재혁이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박동호는 남규만이 오정아를 죽였다는 증언까지 얻게 됐다. 남규만은 "오정아가 먼저 내 얼굴 그었다. 사람이 그렇게 쉽게 죽을 줄 어떻게 알았냐"라고 말해 오정아를 죽인 진범으로 몰렸다. 이에 남규만은 박동호를 찾아가 거액을 제의했지만 이를 거절당했다. 남규만은 화를 참지 못하고 박동호의 멱살을 잡았다.

서진우와 이인아는 남규만의 집을 찾아가 남규만의 집에서 사라진 드레스를 입은 채 오정아가 죽었음을 깨달았다. 서진우와 이인아는 곧장 박동호의 사무실로 찾아갔다.

극 말미 박동호는 남규만의 아버지인 남일호(한진희 분)을 만났다. 서진우의 편이라고 믿어졌던 박동호가 남규만과 손을 잡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