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사랑이네..야노 시호 "韓생활 즐겁고 행복..또오겠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10.25 18:34 / 조회 : 25210
image
사진=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화면 캡처


"즐겁고 행복했어요."

'추블리' 가족이 잠시 동안의 한국 생활을 마무리하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함께 집라인 체험에 나선 추성훈과 야노 시호, 추사랑 세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추성훈의 UFC 출전 등과 맞물려 한국 생활을 마무리하게 된 추성훈 가족의 마지막 한국 추억 쌓기였다.

야노 시호가 먼저 집라인을 타고 내려와 시범을 보였고, 이후 추성훈과 추사랑이 함께 집라인을 타고 하강하며 스릴을 맛봤다. 처음 하는 체험에 추사랑은 엄마를 보고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지만, 엄마의 다독임에 이내 눈물을 그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한국의 경치가 내다보이는 곳"이라며 집라인 체험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한국 생활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즐겁고 행복했어요. 한국 또 올게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추성훈은 "옛날 초등학교 중학교 방학이 빨리 끝났다 너무 재미있어서 빨리 끝나는 것이다. 그 정도로 너무 좋았다"고 고백했다.

약 1년 만의 UFC 출전을 위해 잠시 방송을 떠나게 된 추성훈은 "지금이 아니면 한국에서 시합을 할 수 없을 것 같았다"며 포부를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