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저작권 침해 신고 속 타오 中솔로곡 뮤비 유튜브 차단..추가 조치도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5.07.26 20:55 / 조회 : 2581
image
타오 / 스타뉴스


그룹 엑소 멤버 타오(중국명 황쯔타오)의 중국 솔로곡 뮤직비디오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저작권 침해 신고로 유튜브에서는 차단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엑소의 중국인 멤버 타오는 현재 팀을 무단이탈한 뒤 중국에서 독자적으로 솔로 활동에 돌입, 현지에서 지난 23일 'Z.TAO'란 이름으로 '티.에이.오(T.A.O)'를 타이틀곡으로 한 첫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타오는 첫 솔로 음반 공개와 동시에, 관련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티.에이.오' 뮤직비디오도 선보였다.

image
/ 유튜브 캡처


하지만 26일 현재 타오의 '티.에이.오' 뮤직비디오는 해당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볼 수 없다. 소속사 SM이 무단으로 솔로 활동 중인 타오와 관련, 이 곡의 뮤직비디오에 대해 저작권 침해 신고를 유튜브 측에 했기 때문이다. 해당 유튜브 채널에는 "This video is no longer available due to a copyright claim by SM Entertainment"란 영문도 명시돼 있다.

스타뉴스 취재 결과, SM 측은 이미 다른 유튜브 채널로 퍼져 지금까지도 볼 수 있는 타오의 '티.에이.오'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도 이번 주말이 끝나는 대로 차단 요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타오는 아직까지 엄연히 SM 소속이어서다.

한편 타오는 지난 4월 엑소 탈퇴를 시사하고 중국으로 돌아가 타오의 중국 워크숍 타오 공작실을 설립했다. 이에 대해 SM 측은 당시 "타오의 중국 워크숍 타오 공작실의 설립 소식을 전해 들었다"라며 "현재 타오측과 발전적인 방향으로 계속 논의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