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변신 원더걸스, 실력은? "0부터 시작..1년 맹연습"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07.23 11:31 / 조회 : 2273
image
원더걸스 선미, 유빈, 혜림(위부터)


걸그룹 원더걸스(유빈, 예은, 선미, 혜림)가 연일 화제다.

원더걸스는 지난 21일부터 매 0시 밴드로 변신한 멤버들의 모습을 차례로 공개 중이다.

21일 베이시스트로 변신한 선미의 모습이 공개됐고, 차례로 드러머 유빈, 기타리스트 혜림의 모습이 티저 영상 식으로 공개됐다.

일단 반응은 "놀랍다"이다. 밴드로 변신한 원더걸스는 기대 이상의 연주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단순히 흉내 내는 수준에 그치지 않고 열정적으로 연주에 빠져들었다. '밴드' 변신 준비에 만만치 않는 노력이 들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러면 원더걸스는 밴드 변신을 위해 얼마나 공을 들였을까.

시간적으로는 1년이 걸렸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3일 스타뉴스에 "이번 컴백을 앞두고 1년 동안 연습했다"고 말했다. 그 시간 동안 끈임 없이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고.

물론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키보드를 맡는 예은은 예전부터 피아노 연주에 능숙했지만 다른 멤버들은 각자 맡은 파트 경험이 전무 했다.

관계자는 "선미나 유빈, 혜림은 자신이 맡은 파트의 악기를 다룰지 몰랐다"며 "진짜 '제로'(0)에서 시작했다"고 말했다. 변신에 대한 열정으로 '0'부터 지금의 실력까지 끌어올렸다는 것.

관계자는 "원더걸스의 이번 밴드 변신은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한다"며 "'밴드 원더걸스'가 공개되면 그 실력에 다들 놀라실 것"이라고 기대를 부탁했다.

한편 원더걸스는 8월 초 컴백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유닛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