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 출연 확정"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5.07.09 13:44 / 조회 : 4433
image
배우 최지우/사진제공=tvN


tvN이 '오 나의 귀신심' 후속으로 알려졌던 '우리들의 천국'이 '두번째 스무살'로 타이틀 확정, 여주인공은 최지우로 낙점됐다고 밝혔다.

9일 오후 tvN에 따르면 '오 나의 귀신님' 후속으로 새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식, 제작 JS픽쳐스)에 최지우가 캐스팅 됐다.

'두번째 스무살'은 꽃다운 19세에 덜컥 엄마가 되어 살아온 지 20년이 된 그녀 하노라가 대학에 입학해 난생 처음 캠퍼스 라이프를 겪게 된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15학번 새내기 하노라의 좌충우돌 캠퍼스 적응기와 갓 스물이 된 친구들과의 멘붕과 소통을 흥미진진하게 그려 가는 일명 청춘 응답 프로젝트다.

'두 번째 스무살'을 통해 tvN 드라마에 첫 도전하는 최지우는 누군가의 아내이자 엄마인 한 여성이 15학번 새내기로 대학 생활을 시작하게 된 여주인공 하노라를 연기한다. 하노라는 무용가를 꿈꾸던 고등학교 시절 남편 김우철을 만나 열아홉에 엄마가 되어 가정에만 집중하며 살아온 서른여덟의 여주인공이다.

그녀는 제 잘난 맛에 살아가는 자기 합리화의 달인인 대학교수 남편 우철과 아들 민수 앞에 당당하게 서기 위해 대학 입학에 도전, 스무살 아들과 15번으로 함께 같은 대학에 들어가면서 두 번째 스무살을 맞이하게 된다. 이 역은 앞서 고현정이 물망에 올랐지만, 출연을 고사한 역할이기도 하다.

'두번째 스무살' 제작진은 "그 동안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청순가련한 여인부터 새침한 차도녀까지 늘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해 온 최지우가 당차고 밝은 성격의 하노라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 캐스팅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동안 외모와 소녀 감성을 간직하고 있는 최지우가 하노라의 파릇파릇하고 흥미진진한 캠퍼스 라이프를 더욱 극대화해 보여주며 국민 스무살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최지우의 두 번째 스무살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두번째 스무살'은 '찬란한 유산', '검사 프린세스', '내 딸 서영이'. '투윅스' 등의 소현경 작가가 대본을 집필한다. 또한 '비밀의 문', '수상한 가정부', '싸인' 등을 통해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김형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8월 말 방송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