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 이준, 첩보영화 같은 작전으로 고아성과 재회

김유미 인턴기자 / 입력 : 2015.03.03 01:03 / 조회 : 1937
image
/사진=SBS '풍문으로 들었소' 영상 캡처


'풍문으로 들었소' 이준이 첩보영화를 연상시키는 작전으로 고아성과 재회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서는 한인상(이준 분)이 박집사(김학선 분)와 정순(김정영 분)의 도움을 받아 서봄(고아성 분)의 방에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한인상은 한정호(유준상 분)의 철벽 분리 통제로 서봄과 철저하게 분리되었다. 현재 그는 감금 생활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딱하게 여긴 박집사와 정순은 한인상과 서봄이 만날 수 있도록 일을 꾸몄다.

이날 박집사와 정순의 도움을 받은 한인상은 첩보영화를 방불케 하는 고생 끝에 서봄과 재회하게 되었다.

그는 절실하게 그리워하던 서봄을 만나자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한 채 서봄을 끌어안고 입을 맞추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