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열정같은 소리 하고있네' 합류..스포츠지 국장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02.11 08:19 / 조회 : 2913
image
오달수 / 사진제공=반짝반짝영화사


배우 오달수가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감독 정기훈·제작 반짝반짝영화사)에 합류했다.

11일 제작사에 따르면 '도둑들' '7번방의 선물' '변호인' '국제시장' 등 개인 누적 1억명 관객 돌파의 대기록을 세운 오달수는 스포츠지 연예부를 배경으로 한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에서 자나 깨나 광고 걱정, 입만 열면 특종 압박으로 하부장을 괴롭히는 상사 고국장 역을 맡았다.

제작사는 "어떻게든 신문사를 꾸려가야 한다는 스트레스에 시달리지만 인간적이고 친근한 모습을 잃지 않는 고국장 캐릭터는 오달수의 감칠맛 나는 연기와 어우러져 극에 웃음과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는 스포츠지 연예부 수습 기자로 사회 첫 발을 내디딘 신입 도라희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상사 하재관을 만나 사회 생활의 거대한 벽에 온 몸으로 부딪히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영화. '애자', '반창꼬'의 정기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박보영이 도라희 역, 정재영이 하재관 역을 맡았다.

오달수 외에 배성우가 라희의 사수 선우 역을, 류덕환이 사진 기자 서진 역을 맡았으며, 류현경이 경쟁사 연예부 기자 채은 역을, 진경이 비즈니스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대형 엔터테인먼트사의 사장 장대표 역을 맡았다. 신예 윤균상은 진경이 이끄는 매니지먼트의 간판 스타 우지한 역으로 합류했다.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는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오는 3월 크랭크인 한다. 올해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