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MBC연기대상 대상..국민악녀의 역전승(종합)

김현록 기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31 00:42 / 조회 : 66621
image
이유리 / 사진=임성균 기자


'연민정' 이유리가 2014 MBC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하며 연기대상 역사를 새로 썼다.

이유리는 3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2014 MBC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왔다 장보리'로 대상을 수상했다. 29년 연기대상 역사상 처음으로 100% 시청자 투표로 대상을 선정한 이날 시상식에서 이유리는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 '마마'의 송윤아를 제치고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유리는 지난 4월 5일부터 10월 12일까지 52회에 걸쳐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 역을 맡아 활약했다. 최고시청률 37.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한 '왔다 장보리'는 올해 방송된 MBC 최고 인기 드라마다.

극중 연민정은 보잘 것 없는 어머니를 버리고 한복 장인의 명문가에 양녀로 들어갔으나, 어머니가 거둬 키운 동갑내기 보리(오연서 분)가 집안의 친딸임을 알게되면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점점 극단적인 선택을 거듭하는 캐릭터다. 이유리는 살벌하고도 독기 오른 연기로 조연에서 당당한 주역으로 성장하며 드라마의 인기까지 견인했다.

이유리 개인으로는 2001년 KBS2TV드라마 '학교'로 데뷔한 후 13년 만에 이룬 쾌거다. MBC 연기대상으로는 조연이자 악녀로는 2009년 '선덕여왕'의 미실 고현정 이후 2번째 대상 수상이었다. 그러나 역할만 2번째였을 뿐 톱스타에다 분량이며 비중까지 처음부터 주인공을 뺨쳤던 고현정과 달리 이유리는 방송을 거듭하며 비중과 인기를 늘려가다 주역에 등극, 더욱 돋보였다.

이유리는 대상 외에도 방송3사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까지 휩쓸며 자타공인 올해의 히로인으로 우뚝 섰다. 이유리가 출연한 '왔다 장보리'는 올해의 드라마 상까지 휩쓸었다.

image
2014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상자 김지훈 오연서 정일우 송윤아 장혁 장나라 / 사진=2014 MBC 연기대상 화면 캡처


최우수 연기상과 우수 연기상은 연속극 부문, 특별기획 부문, 미니시리즈 부문으로 나뉘어 시상이 이뤄졌다.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상은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장혁 장나라 커플이 수상했다. 두 사람은 베스트 커플상까지 수상해 의미를 더했다. 비록 최우수상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미스터백'의 신하균은 역시 장나라와 각각 남녀 인기상의 주인공이 돼 아쉬움을 달랬다.

절절한 모성애 연기로 대상 후보에 올랐던 '마마' 송윤아는 특별기획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별기획 남자 최우수상은 '야경꾼 일지' 정일우에게 돌아갔다.

또 다른 대상 후보 '왔다 장보리'의 장보리 오연서는 연속극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파트너였던 찌그레기 검사 이재화 역의 김지훈이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우수상 부문에서는 '트라이앵글' '오만과 편견'의 백진희와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특별기획 부문, '개과천선' 김상중과 '내 생애 봄날' 최수영이 미니시리즈 부문, '장미빛 연인들' 이장우와 '모두 다 김치' 김지영이 연속극 부문에서 각각 우수상을 품에 안았다.

신인상 부문에서는 제국의아이들 임시완, 시크릿 한선화 등 아이돌 출신 스타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임시완은 '트라이앵글'로 MBC에서 신인상을 한풀이해 눈길을 모았다. 이밖에 '엄마의 정원' 최태준, '야경꾼일지' 고성희, '장미빛 연인들' 한선화가 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작가상은 '왔다 장보리' 김순옥 작가와 '마마' 유윤경 작가 등 대상 후보를 배출한 두 작품의 작가들이 공동 수상했다. 아역상 또한 '왔다 장보리'의 김지영과 '마마'의 윤찬영이 수상했다.

다음은 2014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명단

▶대상=이유리(왔다 장보리)

▶올해의 드라마상=왔다 장보리

▶특별기획부문 남자 최우수상=정일우(야경꾼 일지)

▶특별기획부문 여자 최우수상=송윤아(마마)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상=장혁(운명처럼 널 사랑해)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장나라(미스터백, 운명처럼 널 사랑해)

▶연속극부문 남자 최우수상=김지훈(왔다 장보리)

▶연속극부문 여자 최우수상=오연서(왔다 장보리)

▶특별기획부문 우수연기상=백진희(트라이앵글, 오만과 편견)

▶특별기획부문 우수연기상=최진혁(오만과 편견)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김상중(개과천선)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최수영(내 생애 봄날)

▶연속극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이장우(장미빛 연인들)

▶연속극부문 여자 우수연기상=김지영(모두 다 김치)

▶남자 황금연기상=최민수(오만과 편견) 안내상(왔다 장보리)

▶여자 황금연기상=김혜옥(왔다 장보리) 이미숙(미스코리아, 장미빛 연인들)

▶남자 신인상=임시완(트라이앵글) 최태준(엄마의 정원)

▶여자 신인상=고성희(야경꾼 일지) 한선화(장미빛 연인들)

▶공로상=고(故) 김자옥

▶방송3사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이유리(왔다 장보리)

▶단막연기상=변희봉(내 인생의 혹)

▶베스트커플상=장혁 장나라(운명처럼 널 사랑해)

▶남자 인기상=신하균(미스터백)

▶여자 인기상=장나라(미스터백,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작가상=김순옥(왔다 장보리) 유윤경(마마)

▶아역상=김지영(왔다 장보리) 윤찬영(마마)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