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난 복 받은 배우..관객 가까이에 있겠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4.12.19 19:35 / 조회 : 2983
image
배우 손예진/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손예진이 2014 배우의 밤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톱스타상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손예진은 19일 오후 서울 세빛섬에서 열린 2014 한국영화배우협회 스타의 밤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톱스타 상을 받았다.

손예진은 올해 '해적: 바다로 간 산적'에서 해적단의 여두목 여월 역으로 분해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대종상 여우주연상에 이어 스타의 밤 톱스타 상까지 받게 됐다.

손예진은 "뜻 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드리고, 올해는 정말 관객들의 사랑으로 인해 연말을 따뜻하게 마무리 할 수 있게 되어서 관객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간이 지나니 예전에 미처 알지 못했던 소중한 것들을 알게 되는 것 같다. 점점 하나하나 더 소중하고 감사한 것들이 많다. 복 받은 배우라고 항상 생각하면서 오래 관객여러분들 가까이에 있는 멋진 배우가 되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예진과 함께 '명량'의 최민식, '변호인'의 송강호가 대한민국 톱스타상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