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자 "배우 안 됐으면, 미술 했을 것"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12.06 22:35 / 조회 : 1620
image
/사진=KBS 2TV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혜자는 배우가 안 됐다면 무슨 일을 했을까.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 코너 '스타 줌 인'에서는 김혜자를 만났다.

김혜자는 추억이 담긴 사진을 통해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중학교 2학년 때 사진을 보며 "이 때부터 배우가 되고 싶었다"며 "여고 시절에 저히 연극반이 있었다. 그래서 연극을 했다. 배우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교 시절 모습을 담은 사진에서는 "대학교는 미대를 갔다. 이대에는 연극영화가 없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김혜자는 김생민이 "배우가 안 됐으면 미술을 계속 했을 수도 있었겠다"는 말에 "배우가 안 됐으면 그랬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혜자는 '대학교 시절까지 곱게 자란 것 같다'는 김생민의 말에 "험하게는 안 자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