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MBC편성 확정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10.30 11:07 / 조회 : 2422
image
장혁과 오연서 / 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MBC가 새 월화극 '빛나거나 미치거다' 편성을 확정했다.

MBC는 30일 '오만과 편견' 후속으로 내년 1월 방송 예정인 '빛나거나 미치거나' 편성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로맨스 사극. 고려 초기를 배경으로 고려의 황자 왕소와 발해의 공주인 신율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장혁과 오연서가 각각 왕소, 신율 역으로 출연할 전망이다.

드라마는 저주 받았다는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했던 불운한 황자 왕소가 우연히 다른 나라의 빛이 될 운명 때문에 죽음을 마주해야 했던 발해의 공주 신율을 만나고, 하룻밤 결혼이라는 인연을 맺게 된 이후 벌어지는 두 사람의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여기에 사극에서 자주 다뤄지지 않았던 고려 초기의 시대상과 남주인공 왕소를 둘러싼 건국 초 혼돈 속 왕실의 권력 다툼, 여주인공 신율이 운영하는 거대 상단인 청해상단을 배경으로 하는 화려한 볼거리를 담는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픽션에 기반한 사극이지만 극 중 남자주인공 왕소는 고려의 4대 왕인 광종이 모티프다. 광종은 고려사 최초의 개혁 군주로 이후 고려 사회를 안정시킨 인물이다. 하지만 왕권 강화를 위해 피의 숙청을 감행함으로서 '미친 황제'라는 양극단의 평을 받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런 광종이 왕위에 오르기 전의 이야기를 상상력으로 담았다.

여주인공 신율의 경우 기존 사극이 보여줬던 수동적 여성상에서 벗어나 능동적으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고, 거대 상단의 실질적 운영자로 지략을 갖춘 발해의 강인한 여성상을 보여주며 신선한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고려 초 왕실을 둘러싸고 왕식렴을 중심으로 한 호족 세력과 왕족의 갈등, 그 속에서 권력을 잡기 위해 혹은 자신의 운명을 극복하고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다채로운 인물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