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스 "JYJ, 인천AG 본공연 협의 없이 추가 무대 생각無"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4.07.01 16:35 / 조회 : 4672
image
지난해 2월 열린 인천아시안게임 홍보대사 위촉식 당시 JYJ의 모습 /사진=스타뉴스


2014 인천아시안게임 공식 홍보대사인 그룹 JYJ(박유천 김재중 김준수)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공연 논란'과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일 오후 스타뉴스에 "뮤지컬 무대나 스페셜 무대 관련해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 JYJ의 본 공연 협의 없이는 추가 무대는 생각하지도 않고 있다"고 밝혔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의 이 같은 입장은 이날 진행된 개폐회식 관련 출연진 및 연출진 기자회견에 앞서 흘러나온 JYJ식전행사 무대 및 기자회견에서 총연출을 담당한 장진 감독의 발언에 대한 답변이다.

장진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JYJ는) 공식적으로 오프닝 무대에 들어가 있다. 아직 확정이 되지 않아서 발표하지 않았을 뿐, 마지막 조율 중이다"고 했다.

장 감독은 더불어 "개회식 2막에 뮤지컬 스타들이 꾸미는 무대에 김준수가 참여할 수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JYJ와 김준수가 무대가 겹쳐 이상하지 않느냐. 폐회식에 올리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조만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와 만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JYJ는 지난해 2월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공식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그해 12월에는 아시안 게임 주제가 '온리 원(Only one)'을 부르는 등 홍보대사로 활발히 활동했지만 이날 발표된 개폐회식 출연진 명단에 이름이 빠져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일각에서 JYJ가 본 무대가 아닌 사전 무대에만 선다고 알려지면서 외압 논란까지 제기됐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스타뉴스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starnewskorea>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부에서 부장대우로 일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과 발빠르게 늘 소통하는 매체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