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레버쿠젠과 30일 친선경기 확정.. '손흥민 vs 차두리'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4.07.01 11:50 / 조회 : 2655
image
FC서울이 레버쿠젠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사진=FC서울 제공



한국과 독일의 프로축구를 대표하는 최고 명문구단 간의 빅매치가 펼쳐진다.

FC서울은 "오는 30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LG전자 초청 FC서울-바이엘 04 레버쿠젠(이하 레버쿠젠)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맞대결은 레버쿠젠의 공식 스폰서인 LG전자가 레버쿠젠을 한국으로 초청해 이뤄지게 됐다. 또 FC서울이 지난 30년 간 K리그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설수 있게 아낌없는 성원과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AFC 올해의 감독상 수상에 빛나는‘명장’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윤일록,고명진,고요한 등 한국 축구를 이끌어 갈‘젊은 피’들이 주축이 되어 새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로거슈미트 감독이 이끄는 레버쿠젠은 이번 브라질월드컵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은‘한국 축구의 미래’ 손흥민과 독일 국가대표 출신 키슬링이 나란히 공격진에 포진하고 있다.

FC서울은 명실공히 K리그 전통의 강호다. K리그 5회 우승은 물론 지난 시즌 AFC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기록하며 K리그를 넘어 아시아 맹주로서 위상을 드높였다.

특히 올 시즌에도 AFC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하며 아시아 정상을 노리고 있다. 흥행 면에서도 프로스포츠 단일경기 최다관중 기록(6만747명,2010년5월5일)은 물론 K리그 단일시즌 최다 총관중 기록(54만6379명,2010년)등을 작성한 명실상부 K리그 최고 명문 구단이다.

이에 맞서는 레버쿠젠은 1904년 창단해 110년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독일 전통의 명문구단이며 특히 한국과 인연이 깊다. FC서울에서 맹활약중인 차두리의 아버지인 차범근 SBS축구해설위원이 선수시절 1983년부터 1989년까지 주포로 맹활약했다. 이러한 바통을 이어받아 현재 손흥민과 류승우가 레버쿠젠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FC서울은 지난 2005년 보카주니어스를 시작으로 FC도쿄, 맨체스터유나이티드, LA갤럭시 등 세계 명문구단들과 친선경기를 펼치며 팬들에게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여 왔다. 이번 레버쿠젠과의 친선경기에서도 팬들에게 잊혀지지 않을 한여름밤의 대축제로 만들겠다는 각오다.

LG전자 초청 FC서울-레버쿠젠 친선경기는 오는 14일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