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비하발언' 변희재, 채널A 영구 출연정지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4.03.13 12:02 / 조회 : 8901
image
사진=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 방송화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서 영구 출연정지 결정을 받았다.

채널A 관계자는 13일 스타뉴스에 "변희재 대표가 지난 1월14일 방송된 시사 프로그램 '박종진의 쾌도난마'에 출연해 했던 발언이 문제가 되면서 이후 논의를 거쳐 보도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판단, 채널A 영구 출연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변희재 대표는 생방송으로 진행된 '박종진의 쾌도난마'에서 "호남 지역은 민주당의 노예다", "호남인들이 '부산 정권 만들겠다'는 문재인에게 90% 몰표를 주는 것은 정신질환" 등 정치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는 발언을 가감 없이 했다.

이후 출연진 역시 "생방송 도중 돌발적으로 밝혀진 발언"이라며 방송 이후 1분 간 사과 방송을 전하기도 했다.

관계자는 "이처럼 보도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해 출연 정지 조치를 받은 인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라며 "윤창중 당시 시사평론가, 이봉규 등 주로 야권 인사 또는 세력에 대한 발언으로 인해 출연 정지 조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변희재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가 알기론 방송 사상 영구 출연 정지 같은 단어는 없다. 마약, 폭행을 했던 연예인들도 다시 나오는데 호남의 투표 행태를 비판했다고 영구 출연 금지라면 그런 방송엔 안 나가는 게 맞다"는 글을 게재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