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예체능', 동방신기보다 더 긴장" 눈물 하차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01.28 13:34 / 조회 : 2131
image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뜨거운 눈물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하차를 아쉬워했다.

최강창민은 최근 진행된 '우리동네 예체능' 녹화에서 '예체능' 농구팀의 일원으로 전북 고창 전지훈련을 떠났다. 지난해 4월 '예체능'에 투입된 최강창민은 이번 경기를 끝으로 하차, 전지훈련의 의미가 남달랐다.

'예체능' 농구팀은 전지훈련 후 한 자리에 모여 농구를 마지막으로 '예체능'을 떠나는 최강창민과의 애틋한 시간을 함께했다.

최강창민은 조달환, 이병진, 필독 등 '예체능'에서 동고동락한 옛 동료들의 진심 어린 인터뷰 영상과 함께 첫 종목인 탁구부터 농구까지 그의 활약상을 빼곡히 담은 사진첩 등 제작진이 준비한 깜짝 선물에 북받쳐 오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별을 앞두고 참았던 눈물을 터트리는 최강창민의 모습에 제작진 역시 함께 눈물을 흘리며 그와의 이별을 슬퍼했다.

최강창민은 "촬영 오기 전에는 울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농구 초반 부상을 당한 바람에 혼자 겉도는 것은 아닌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그간의 가슴앓이를 전했다.

그는 "동방신기 컴백 무대보다 '예체능' 경기가 더 긴장됐다"며 "열병처럼 농구에 빠져들었다"고 농구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한편 최강창민은 오는 2월 4일 '예체능'을 끝으로 하차한다.

문완식 기자 munwansik@mt.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