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하우스' 이지윤 "박병호, 미니홈피 쪽지로 대시"

이민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12.06 22:07 / 조회 : 5907
image
사진=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방송 화면


이지윤 전 KBS N 아나운서가 넥센 히어로즈 박병호 선수와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지윤은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 출연해 연애 당시 유명하지 않았던 박병호 선수와의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지윤은 "남편이 워낙 연습벌레에 술도 못하고 놀 줄도 모르는 걸 보고 분명 성공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내가 도와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지윤은 결혼 발표 후 주변에서 '세상 물정을 잘 모른다'는 얘기까지 들었던 일화를 언급하며 "결혼은 상대의 성취에 편승하는 게 아니라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라는 소신을 드러냈다.

이지윤은 이어 "당시에는 모두 의아했지만 결혼은 제 인생 가장 큰 만루 홈런이다"고 말하며 올해 프로야구 MVP를 달성한 남편을 자랑스러워했다.

이지윤은 "대시는 어떻게 받았느냐"는 출연진들의 질문에 "미니홈피 쪽지로 받았다"며 "처음에 '누나동생으로 지내고 싶다'더니 '정정하겠다. 진지하게 마음에 드니 한번만 만나 달라'는 자신감에서 진심을 느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지윤을 비롯해 두산 베어스 홍성흔 선수의 아내 김정임씨, NC 다이노스 이호준 선수의 아내 홍연실씨, 삼성 라이온즈 최형우 선수의 아내 박향미씨가 출연해 '프로 야구 선수들의 아내' 특집을 꾸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