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인', 美리메이크 abc방송 유력·김윤진 기획피디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3.10.27 10:58 / 조회 : 4232
image


드라마 tvN '나인: 아홉번의 시간여행' (극본 송재정 연출 김병수·이하 나인)이 미국에서 리메이크 된다. 배우 김윤진이 기획프로듀서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27일 tvN에 따르면 '나인'은 북미에 드라마 포맷에 판매됐다.

인기 미국드라마 'GOSSIP GIRL (가십 걸)', 'The O.C (디 오씨)', 'The Carrie Diaries (캐리 다이어리)' 등을 만들며, 미국 내에서 대표 제작사로 손꼽히는 Fake Empire Entertainment에서 제작을 맡았고, 미국 지상파 채널인 abc 방송사에서 방영이 유력하다고 tvN은 전했다.

tvN은 "현재 파일럿 방송을 위한 시나리오 작업 중이며, 내년 초 파일럿 제작에 들어가 빠르면 5월에 파일럿 영상이 LA Screening(미국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TV드라마 견본시)에서 공개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나인'의 미국 리메이크는 미국 제작사 측의 적극적인 의지로 성사되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CJ E&M 드라마사업본부의 최진희 상무는 "기존 미국드라마 중 리메이크 작품들은 주로 영국 드라마의 포맷을 구입해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스라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HOME LAND(홈랜드)'가 큰 인기를 끄는 등 미국의 드라마들이 다양한 국가로 눈을 돌리고 있다. '나인' 역시 미국의 제작사가 적극적으로 제작의지를 밝혀 성사된 것"이라고 밝혔다.

tvN에 따르면 미국에 '나인'의 포맷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배우 김윤진이 큰 역할을 했다.

할리우드에 진출해 배우로서 성공적으로 입지를 다져온 김윤진은 자신의 노하우와 인맥을 바탕으로 한국의 콘텐츠를 미국에 소개하고 제작하는 작업에 많은 힘을 쏟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나인'이 미국에서도 성공 가능성이 높은 작품이라고 판단한 김윤진은 기획 프로듀서로 참여해, 지난 5월 직접 미국으로 건너갔다.

김윤진은 '나인'의 포맷 판매를 위해 직접 관계자들을 만나 브리핑을 하고 여러 제작사와 미팅을 거친 뒤, 적극적인 의지는 물론 뛰어난 제작능력과 영향력을 갖춘 Fake Empire Entertainment를 제작사로 선택했다.

이번 '나인'의 미국 제작과 함께 기획 프로듀서를 맡은 김윤진은 "'나인'을 굉장히 재미있게 본 시청자이자 한국 드라마에 애정을 가지고 있는 배우로서, '나인'의 포맷이 미국에 판매되었다는 것을 누구보다 기쁘게 생각한다. 방송까지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나인' 외에도 미국에 포맷 판매를 위해 진행 중인 다른 작품도 있다. 앞으로도 한국의 좋은 콘텐츠들이 미국에서 리메이크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나인'을 집필한 송재정 작가는 "보다 진화한 방식의 리메이크작이 되길 기대하며, 미국의 시청자들에게도 동양적 타임슬립의 매력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인'은 남자주인공이 20년 전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신비의 향 9개를 손에 넣게 되면서 펼쳐지는 시간 여행을 담은 판타지 멜로 드라마.

이진욱(박선우 역)이 신비의 향 9개를 손에 넣고 시간여행을 통해 과거를 바꾸고, 이로 인해 현재의 상황까지 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그린다.

한편 '나인'은 이번 프로젝트 외에도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영상 마켓 MIPCOM 2013에서 주관한 C21 포맷 어워드(C21 Format Award)에서 베스트 스크립트 부문(Best Scripted Foramts) 후보작으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