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민아, 광주국제영화제 신인여우주연상 수상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3.09.11 14:16 / 조회 : 6373
image
제13회 광주국제영화제에서 신인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은 걸스데이 민아 / 사진제공=드림티엔터테인먼트


걸스데이(소진 유라 민아 혜리) 멤버 민아가 제13회 광주국제영화제 신인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1일 소속사 드림티 엔터테인먼트는 민아가 지난달 29일 열린 제 13회 광주국제영화제에서 영화 '홀리'(박병환 감독)로 신인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민아는 영화 '홀리'에서 기지촌의 미군 클럽에서 댄서로 일하는 엄마 홀리(신이 분)와 함께 살며 발레리나를 꿈꾸는 소녀 완이로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민아는 제13회 광주국제영화제 시상식 당일 플랜코리아와 함께 태국 치앙마이에서 봉사활동 일정을 소화중이어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귀국 후 9월 6일 뒤늦게 베스트 스타상을 받은 영화배우 신현준과 서울에서 별도의 시상식을 가졌다.

신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민아는 "처음 시작과 함께 부족한 저에게 이런 과분한 상을 주셔서 부끄럽고 박병환 감독님과 함께 출연한 모든 선배 배우님들과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부끄러움 없이 기쁘게 연기 관련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재 민아는 영화배우 김상경 문정희 주연의 신작 영화 '아빠를 빌려드립니다'(감독 김덕수)에 캐스팅되어 촬영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