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헤이그 이준열사 기념관 부조작품 기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3.08.14 07:32 / 조회 : 11747
image
서경덕 교수(왼쪽)와 배우 송혜교 /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배우 송혜교가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열사 기념관에 부조작품을 기증했다.

14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상해 및 중경 임시정부청사와 윤봉길 기념관 등 해외에 있는 대한민국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해 큰 화제를 모았던 배우 송혜교와 함께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열사 기념관에 부조작품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일을 위해 헤이그를 직접 다녀온 서 교수는 "이준 열사기념관을 건립하고 지금까지 운영해 온 이기항, 송창주 부부를 만나서 기념관에 필요한 사항을 논의 한 결과 헤이그 특사였던 이준 ,이상설, 이위종 열사의 부조작품을 만들어 기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준열사 기념관은 이준 열사가 1907년 순국한 역사의 현장으로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이상설, 이위종 열사와 함께 머물렀던 곳이다. 당시 만국평화회의보 1면에 실린 세명의 사진을 그대로 동판에 재현해 기증한 것이다.

서경덕 교수에 따르면 두 사람의 기증한 작품은 가로 1.7미터, 세로 1.2미터 청동으로 제작된 대형 부조작품으로 15일 광복절에 이준열사 기념관 중심부에 걸릴 예정이다.

이번 작품을 후원한 송혜교는 "상해 임시정부청사 복원에 이어 해외에서 두 번째로 복원된 독립운동 유적지인 이준열사 기념관에 부조작품을 기증한 것이 국내외 관람객 유치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보스턴 미술관 등 세계적인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 한국어 서비스를 유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