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유해진 "류승룡과 비데공장에서 일했다"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8.10 00:48 / 조회 : 3520
image
사진=SBS '땡큐' 방송캡처

배우 유해진이 류승룡과 비데공장에서 일했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땡큐'에서 유해진은 힘들었던 과거 시절을 고백하며 류승룡과 비데공장에서 일했던 경험을 공개했다.

유해진은 "가난한 배우일 때 빵집 앞에서 빵을 먹고 싶어 서성였던 적이 있었다. 그때 젠틀한 남성분이 다가와 '아르바이트 해볼 생각 없느냐'고 내게 물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친구가 있으면 데려오라고 해서 류승룡씨한테 전화를 걸었다. 류승룡씨가 '어디래?'라고 바로 물어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승룡과 공장에서 비데조립을 했었다고 밝힌 유해진은 "낮에는 일하고 저녁땐 술 한 잔 하고 그랬다. 저희에겐 풍족한 돈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땡큐'에는 가수 보아, 배우 문정희, 손현주, 유해진, 슈퍼주니어의 최시원, 무술감독 박정렬, 스포츠 해설가 이병훈이 출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