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 이상윤, '남장' 정체 발각된 문근영 감싸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7.30 23:39 / 조회 : 2407
image
사진=MBC '불의 여신 정이' 방송캡처


'불의 여신 정이'에서 문근영의 정체가 여자임이 발각되자 이상윤이 그를 감쌌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극본 권순규 이서윤, 연출 박성수 정대윤)에서 분원에서 남장을 하고 지내던 유정(문근영 분)이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온기가 유지되는 청자찻잔을 만들기 위해 이육도(박건형 분)를 도왔던 유정은 가마 옆에 여자들이 오면 부정을 탄다는 옛말이 신경 쓰였다.

청자찻잔을 만드는 것에 실패하게 되자 낭청인 이강천(전광렬 분)은 같이 구워진 찻잔에 여자의 손길이 묻어나있음을 알게 됐고, 유정 대신 다른 여자 공초군이 위기에 처하게 됐다.

이때 나타난 유정은 자신이 여자임을 밝혔고, 광해(이상윤 분)는 "내가 허락한 일이다. 내 허락으로 한 일이니 다들 물러서라"라며 유정을 감쌌다.

그러나 이강천이 "죄를 가벼이 덮으실 것이면 낭청인 제가 물러나겠습니다"라며 강경하게 나오자 광해는 유정의 오라버니인 김태도(김범 분)에게 유정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