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 이광수, 이상윤·문근영 연인 사이 오해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7.30 22:39 / 조회 : 4759
image
사진=MBC '불의 여신 정이' 방송캡처


'불의 여신 정이' 이상윤이 형 이광수 때문에 곤경에 처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극본 권순규 이서윤, 연출 박성수 정대윤)에서 임해(이광수 분)는 광해(이상윤 분)와 유정(문근영 분)이 연인 사이라 오해하고 한 방에 가두게 했다.

온기가 있는 청자찻잔을 만들기 위해 청자토를 구하러 간 유정과 광해가 예사 사이가 아닐 것이라는 공초군들의 말을 엿들은 임해는 광해를 곤경에 빠뜨리기 위한 꾀를 짜냈다.

임해는 유정과 광해에게 거짓말을 하고 한 방에 불러 모은 뒤 하인을 시켜 방안에 불을 가득 떼게 했다.

뜨거운 방안에서 정신을 잃은 유정을 안고 문을 박차고 나간 광해는 문 앞에서 임해 및 이평익(장광 분)과 마주쳤다.

이평익이 "마마, 신은 못 본 것으로 하겠습니다"라며 조소하고 자리를 떠나자 임해 역시 "본 것을 어찌 못 본 것으로 해?"라며 비웃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