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말' 전미선, 남친 김태훈과 여행때문에 말다툼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7.30 20:25 / 조회 : 1849
image
사진=KBS 2TV '일말의 순정' 방송캡처


'일말의 순정' 전미선이 남자친구 김태훈과 다퉜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 (극본 최수영 연출 권재영 강봉규 서주완)에서 김선미(전미선 분)는 정우성(김태훈 분)과 여행 계획이 무산되자 서운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정우성은 최민수(이재룡 분) 하정우(이훈 분)와 술자리에서 장난스럽게 남자들끼리 놀러가자고 하자 들뜬 최민수는 바로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농담 삼아 던진 말을 진지하게 받아들인 최민수 때문에 여자친구 김선미와 여행을 못 가게 된 정우성은 김선미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하며 미안하다고 말했다.

정우성과의 여행을 위해 목욕탕을 다녀온 김선미는 정우성에게 "난 괜찮으니 잘 다녀와요. 정 선생님 얘기니까 백퍼센트 신뢰한 것도 아니고"라며 비꼬았다.

그러자 정우성은 "나랑 같이 안 놀러가고 형들이랑 놀러가는 게 기분 나쁘다고 하면 되는 걸, 어머니 효도관광 가듯이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왜 이렇게 감정 표현을 안 해요?"라며 기분 나쁜 티를 냈다.

김선미는 "그래요. 미안하네요! 애인이 아닌 엄마랑 사귀게 해서!"라며 전화를 뚝 끊어버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