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통금시간 8시..."해병대 장교 출신 아버지때문"

조은혜 기자 / 입력 : 2013.06.25 10:12 / 조회 : 9338
image
/사진=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걸그룹 씨스타(효린 보라 소유 다솜) 효린이 어린 시절 통금시간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씨스타가 출연해 출연자들과 함께 고민을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아내의 통금시간으로 인해 일도 제대로 못한다고 고민을 밝힌 남자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사연과 연관해 MC 김태균이 "어릴 때 통금 시간이 있었냐"고 묻자 효린은 "저도 어렸을 때 되게 심했다"며 "아버지께서 해병대 장교 출신이신데, 저와 제 동생을 마치 아들을 키우듯 키우셨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어 "'너희는 하나다'라고 해서 둘 중에 하나가 잘못해도 같이 혼났고, 통금 시간도 8시였는데 대체로 열심히 지켰지만 너무 놀고 싶을 때는 신나게 놀고 그만큼 혼났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효린의 통금시간에 대해 네티즌들은 "해병대 장교 출신 아버지면 가능한 일이다", "효린 엄하게 자랐구나", "장교 아빠 무서웠겠다", "효린 성격이 쿨한 이유가 있었네", "효린 아빠 궁금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식탐은 많은데 입이 짧은 여자친구가 고민인 남자와 정이 많아 손해 보는 사장님이 걱정인 여직원, 야구에 빠져 야구선수 숙소 옆으로 독립하겠다고 선언한 딸 때문에 걱정인 엄마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