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백지영·정석원, 임신 4개월-가을 출산.."신혼여행無"

김수진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3.05.14 06:51 / 조회 : 243253
image
정석원(왼쪽) 백지영/사진=스타뉴스

오는 6월2일 결혼식을 앞둔 백지영(37)과 정석원(28)이 올가을 부모가 되는 것으로 스타뉴스 취재결과 확인됐다.

14일 복수의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예비신부 백지영은 현재 임신 4개월째로 올가을 출산을 앞두고 있다.

복수의 가요관계자들은 스타뉴스에 "예비 신부 백지영이 현재 임신초기로 각별히 몸 상태에 주의하고 있다" 면서 "극비리에 병원을 방문 중이다"고 전했다.

실제로 백지영이 임신초기인 만큼 체력적으로 장거리 여행도 불가능하지만 두 사람의 스케줄 역시 신혼여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백지영의 최측근은 임신 사실을 인정했다.

백지영의 최측근은 "백지영은 방송중인 케이블채널 엠넷 '엠넷 보이스코리아 시즌2'의 코치로 고정 출연 출연하며 생방송 라운드를 앞둔 상황이며, 정석원은 주연작 영화 '연평해전'의 촬영으로 결혼 직후 신혼여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다"면서 "백지영이 임신초기라 장거리여행이 불가능한데 두 사람의 스케줄 역시 맞지 않아 겸사겸사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백지영과 정석원은 지난해부터 연인임을 선언, 공개연애를 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커플이다. 두 사람은 지난달 말 6월 결혼을 발표했고 최근 백지영의 공연장에서 정석원이 깜짝 공개 프러포즈를 하면서 대중의 부러움과 축복을 한 몸에 사고 있는 연예계 예비부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