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석, "어릴 때 소아마비·류머티즘도 걸렸었다"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5.03 22:17 / 조회 : 4307
image
사진=KBS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방송캡처

개그맨 이윤석이 죽을 고비를 여러 번 넘긴 경험을 전했다.

이윤석은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밝혔다.

어릴 적 소아마비로 인해 대여섯 살까지 걷지 못하다고 밝힌 이윤석은 "그 뒤로 신장염, 장티푸스에 고등학교 시절 류머티즘으로 못 걸을 수도 있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윤석은 "데뷔 후 교통사고로 18군데 골절에, 대학 시절에는 좋아하는 여자에게 작업을 걸다가 3m에서 급히 뛰어 내리게 돼 다리가 부러진 채로 2km를 기어서 간 적도 있다"고 전해 모두의 놀라움을 샀다.

이어 "손목을 다친 적이 있는데, 그 때 겨드랑이 쪽 피부를 이식해 손목에서 겨드랑이까지 털이 났다"며, "좋은 제모 방법이 있으면 알려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