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처럼' 최윤영·이천희, 노출없이도 설렌 베드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3.03.24 10:11 / 조회 : 10019
image
<사진제공=KBS>


배우 이천희와 최윤영의 노출 없이도 설레고 풋풋한 베드신이 공개됐다.

24일 오전 KBS 2TV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 시즌3인 4부작 드라마 '동화처럼'(극본 박은영 연출 김영균) 측은 극중 남녀주인공 김명제와 백장미 역을 각각 맡은 이천희와 최윤영의 베드신 스틸 컷을 공개했다.

이천희와 최윤영의 베드신은 노출은 없지만 떨림과 이상야릇한 감정을 표정과 대사, 미세한 움직임만으로 표현하고 있다.

첫 베드신 촬영이라는 최윤영은 "새벽 촬영으로 몹시 피곤했는데도 떨리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극중 이불 속에서 땀을 너무 많이 흘려 장미에게 한 소리 듣는 명제 역의 이천희는 실제로도 이불이 젖을 정도로 땀을 많이 흘렸다는 후문이다.

이날 밤 11시 45분 방송될 '동화처럼' 2회에서 김명제와 백장미는 보통의 성인 남녀처럼 서로 사랑하고 마침내 결혼에 이르게 된다.

한편 '동화처럼'은 15년에 걸친 남녀의 만남, 사랑, 결혼, 이별, 재회를 그리는 드라마다. 첫 회에서 각기 다른 첫사랑의 추억을 가슴에 품은 장미와 명제는 사회인이 돼 다시 만나 사랑에 빠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