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新코너 대박예감..공감 '우행쇼'·신선 '왕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3.03.10 23:30 / 조회 : 6705
image
10일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첫 선을 보인 우행쇼(위) 코너와 '왕해' 코너


KBS 2TV '개그콘서트'가 두개의 새 코너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극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개그콘서트'에서는 영화 '광해'를 패러디한 새 코너 '왕해'와 '우행쇼'(우리나라 행복하십쇼)가 전파를 탔다.

이병헌 주연 영화 '광해'를 패러디한 신상코너 '왕해'는 꼭두각시 신하들을 희화한 콘셉트의 코너다.

'정여사' 코너에서 여장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개그맨 김대성이 왕인 '왕해'를 연기했다. 김대성은 인기 코너 '비상대책 위원회', '정여사' 코너 등을 기획한 '개그콘서트' 내 아이디어 뱅크로, 이 코너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으며 눈길을 끌었다.

김대성은 이날 '없어도 너무 없어' 등 '정여사' 코너에서 자신의 유행어를 사극버전으로 패러디해 깨알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알통맨' 이승윤은 내시로 변신, 이미지에 변화를 주며 신선함을 더했다.

'왕해'는 왕과 신하가 주고받는 언어유희로 웃음을 유발하며 신선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첫 공개된 새 코너 '우행쇼'는 공감 개그로 기대감을 높였다. 세계적으로 행복지수가 낮다는 우리나라도 잘 찾아보면 우리만의 행복요소가 많이 있다는 콘셉트로 박영진 등이 출연했다.

이들은 이날 우리나라 주차 문화를 개그화했다. 모르는 사람이지만 주차를 할 때 '오라이'(후진하세요)라고 하면서 도움을 준다는 것, 주차 못하면 내리라고 하고 직접 주차까지 해주는 상황 등을 재연했다.

한편 한 달 만에 부활한 '버티고' 코너 역시 반복 개그로 눈길을 끌었다.

image
KBS 2TV '개그콘서트' 10일 방송분을 통해 한달만에 부활한 '버티고' 코너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