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겨울' 정은지, 송혜교에 조인성 정체폭로 "사기꾼"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7 23:16 / 조회 : 11665
image
<화면캡처 -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정은지가 송혜교에게 조인성의 정체를 폭로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문희선(정은지 분)이 오영(송혜교 분)에게 오수(조인성 분)의 정체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희선은 오영과 오수가 한 침대에서 자고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를 참지 못했다. 앞서 문희선은 오수가 자신의 언니 문희수(경수진 분)의 제사도 잊고 오영과 시간을 보내자 그에게 불만을 품어왔다.

문희선은 카페에서 오영을 만난 후 "네 오빠 오수가 어떤 사람 같냐?"고 말했다.

이어 "네 오빠는 사기꾼이야. 동생 좋아하네. 돈 필요하니까 찾아와 앞도 못 보는 널 이용하면서. 완전 인간쓰레기야. 네 오빠 너한테 온 이유, 돈 때문이야"라고 오수의 정체를 폭로했다.

하지만 문희선은 오수가 오영의 친오빠가 아니라는 사실만은 밝히지 않았다.

오영은 이후 뒤늦게 자신을 찾아온 오수에게 "지금까지 잘 해준 게 동생이기 때문이 아니라 돈이 필요해서냐"고 말하며 뒤돌아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수가 오영의 금고 속 돈을 훔쳐 달아나려다 왕혜지(배종옥 분)에게 들키고 말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