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최수종, '대왕의꿈' 목소리 복귀.."3주예상"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3.01.07 18:19 / 조회 : 3795
image
최수종 <ⓒ사진=이기범 기자>


낙마사고를 당했던 배우 최수종이 KBS 1TV 대하사극 '대왕의 꿈'(극본 유동윤 김선덕 연출 신창석)에서 당분간 목소리로 출연한다.

KBS 드라마국 한 관계자는 7일 오후 스타뉴스에 "이번 주 방송분부터 최수종의 목소리가 나온다"며 "최수종이 부상 당하기전 몸과 목소리를 함께 촬영한 장면이 이제 한 신 정도 밖에 남지 않았기에, 앞으로 한동안 목소리로만 등장한다"고 말했다.

최수종의 목소리 출연은 얼굴이 등장하는 장면 없이 목소리로만 등장하거나, 내레이션이 된다.

관계자는 "배우 건강이 최우선인데다 극 흐름이 끊기지 않도록 목소리 녹음 비율을 잘 조정할 것"며 "넉넉잡아 3주 정도 예상하고 있는데 배우 본인도 몸이 온전치 않기에 목소리 녹음이 쉽지는 않을 것"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작진과 배우 모두 시청자와의 약속이 중요하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이제 방송이 재개되니 많은 성원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왕의 꿈'은 덕만(홍은희 분)이 반대 세력의 방해에도 왕위에 오르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상황이다. 최수종이 연기 중인 김춘추의 비중은 당분간 크지 않기에 대본 수정과 함께 녹음이 무리 없이 진행될 전망이다.

최수종은 지난해 12월26일 경상북도 문경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 중 말을 타고 이동하는 장면에서 빙판에 미끄러져 오른쪽 쇄골골절과 왼쪽 손 엄지와 검지사이의 뼈가 골절됐다.

이후 서울 세브란스 병원으로 후송돼 입원, 5시간 대수술 끝에 철심을 박았다. 최수종의 부상으로 '대왕의 꿈'은 지난 5, 6일 방송분이 결방됐다.

최수종은 부상 및 사고는 처음이 아니다. 지난 10월24일 촬영 중 낙마사고를 당했으며 당시 오른쪽 어깨 인대 파열 부상을 당했다. 그는 통원치료를 택해 촬영을 감행했다. 지난 9월 26일에는 수원에서 '대왕의 꿈' 촬영을 마친 후 안동 촬영장으로 이동 중 차량이 반파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