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박유천, 윤은혜에 "또 울게 하면 데려올게"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2.12.26 22:53 / 조회 : 10103
image
<화면캡처-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박유천이 윤은혜에게 다시 한 번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극본 문희정 연출 이재동)에서는 조이(윤은혜 분)가 해리(유승호 분)와의 다툼 후 거리를 헤맸다.

우연히 거리에서 조이를 마주친 한정우(박유천 분)는 조이와 이야기하던 중 조이의 왼쪽 손목이 발갛게 부어오른 것을 발견했다. 이는 해리(유승호 분)와의 키스를 거부하던 중 생긴 상처로 조이는 재빨리 손을 상처를 빼내며 가렸지만 한정우는 이를 놓치지 않았다.

이후 조이를 집에 데려다주던 택시 안에서 조이의 울음소리를 들은 한정우는 알고도 모른 체하는 듯 했다.

그러나 조이의 집 앞에 도착한 한정우는 조이에게 "수연아 꼭 가야해? 안가면 안돼?"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한번만 더 너 울게 하면 안 기다린다. 내가 너 그 사람에게서 데리고 올 거다"라며 조이의 울음을 모른 체 할 수 없음과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해리가 조이에게 자신의 엄마 강현주(차화연 분)의 죽음과 관련해 자신이 쫓기고 있음을 고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베스트클릭

더보기

아이돌

제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