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복숭아나무' 브뤼셀 판타스틱영화제 초청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2.11.09 16:20 / 조회 : 2683
image

팔방미인 구혜선이 연출한 두 번째 장편영화 '복숭아 나무'가 브뤼셀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 초청됐다.

9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복숭아 나무'가 내년 4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제31회 브뤼셀 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초청받았다"고 밝혔다.

브뤼셀판타스틱영화제는 스페인의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 포르투갈의 판타스포르토-오포르토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국제판타스틱영화로 꼽힌다.

내년 영화제는 4월 2일부터 13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의 팔레 데 보자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요술'에 이은 구혜선의 두 번째 장편영화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복숭아 나무’는 바깥 세상을 모른 채로 30년간 어두운 집안에서만 자라온 성격이 정반대인 샴쌍둥이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조승우와 류덕환, 남상미가 출연했다.

구혜선은 단편 연출작 ‘유쾌한 도우미’를가 부산 아시아 단편영화제 관객상과 일본 쇼츠쇼츠국제단편영화제 화제상을 수상한데 이어 첫 장편 '요술'이 제23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상에 노미네이트됐다.

구혜선은 '복숭아 나무' 연출 뿐 아니라 영화 OST 타이틀곡 작사,작곡은 물론 영화와 다른 시각으로 쓴 소설을 출간했다.

구혜선은 '복숭아 나무'가 지난달 31일 국내 개봉, 영화 홍보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