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초배우' 조미령, 일일극 '오자룡이 간다' 캐스팅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2.10.23 07:33 / 조회 : 4422
image
조미령 ⓒ사진=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미령이 MBC 새 일일드라마 '오자룡이 간다'(극본 김사경, 연출 최원석)에 캐스팅 됐다.

23일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미령은 오는 11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오자룡이 간다'에 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오자룡이 간다'는 처가의 재산을 노리고 결혼한 큰 사위의 음모에 대항하여 아내를 사랑하는 진실한 마음으로 처가를 위기에서 구해내는 착하지만 백수인 둘째 사위의 역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중 조미령은 이휘향(이기자 역)의 막내 늦둥이 여동생. 노처녀 '이기영' 역을 맡았다. 꿈은 위대한 여배우이나 현실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단역배우로 톡톡 튀는 감초 역을 선보일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극중 조미령은 착하고 푼수기가 있는 캐릭터로 친자매인 이휘향과는 정반대의 성격으로 연기하며 유부남을 짝사랑하지만 결국 자신보다 한참 어린 연하남과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을 형성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조미령은 지난 7월 인기리에 종영한 MBC '빛과 그림자'에서 감초 역할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