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랑사또전' 12.4% 시청률로 막 내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10.19 07:09 / 조회 : 2905
image


MBC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이 12,4%의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19일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이하 동일기준)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아랑사또전' 마지막 회 방송은 12.4%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2위를 차지했다.

지난 8월 15일 첫 방송 된 '아랑사또전'은 배우 이준기의 제대 후 복귀작이자 신민아의 두 번째 귀신 역할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환상의 커플'을 연출한 김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고 '별순검' 시즌 1,2를 집필한 정윤정가 대본을 써 더욱 기대를 높였다.

첫 방송에서 13.3%의 시청률을 기록했던 '아랑사또전'은 매회 12~1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마지막 방송에서도 큰 시청률 변화 없이 12.4%의 시청률을 보였다.

한편 KBS 2TV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는 15.1%의 시청률을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했다. SBS '대풍수'는 7.6%로 지상파 3사 드라마 중 가장 낮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