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싸이 이어 호주 방문..단독 콘서트 개최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10.18 20:29 / 조회 : 2586
image


가수 바비킴이 싸이가 다녀간 호주에서 K팝 열풍을 이어간다.

바비킴은 오는 20일, 21일 양일간 예정된 단독 콘서트를 위해 18일 호주로 출국한다.

바비킴은 20일 오후 7시 시드니 루나팍 공연장에서 1600석 규모의 콘서트를, 다음날 오후 8시에는 퍼스의 컨벤션센터에서 두 번째 콘서트를 갖는다.

바비킴에 앞서 지난 15일 호주를 방문한 싸이는 현지 방송 프로그램에서 '강남스타일' 무대를 선보이며 호주 팬들과 만났다.

바비킴은 "당분간 공연 중심의 음악 행보가 이어질 것"이라며 "무대에서 관객들과 호흡하는 것만큼 더 행복한 일은 없다. 그것이 뮤지션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호주 공연을 시작으로 그는 내년 상반기 미국 뉴욕, 워싱턴DC, 애틀란타, 보스턴, LA 등에서도 콘서트를 계획, 본격적인 해외 투어의 시동을 건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타입커뮤니케이션 관계자는 "호주와 미국에 이어 유럽 공연도 현재 추진 중에 있다. 미국 레코딩 과정에서도 세계적인 연주자들이 바비킴의 소울에 박수를 보냈다. 향후에도 해외 공연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낙관했다.

한편 바비킴는 25일 귀국 후 내달 9일, 10일 양일간 서울 강동아트센터에서의 콘서트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국내에서도 대규모 공연을 이어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