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정준영·로이킴의 '먼지가 되어'..시청자 홀리다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화면캡처=Mnet '슈퍼스타K 시즌4'>


    '훈남' 정준영과 로이킴이 완벽한 무대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관통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4'(이하 '슈스케4')에는 치열했던 콜라보레이션 미션을 끝낸 참가자들이 펼치는 라이벌 데스 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는 훈훈한 외모와 더불어 개성 넘치는 목소리, 완벽한 기타연주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던 참가자 정준영과 로이킴이 '데스 매치' 첫 번째 맞대결을 펼쳤고, 두 사람은 故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를 선곡해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오디션 과정에서 유재하의 '그대 내품에', 이문세의 '빗속에서' 등 다소 안정된 모습을 선보였던 로이킴은 이날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며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고, '4차원' 정준영 역시 평소 장난스런 모습을 버리고 진지한 모습으로 무대에 임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완벽한 무대에 심사위원 싸이는 "진짜 가수 같았다. 노래 편곡 눈빛 제스처 모든 게 멋있었다"는 평을 남겼고, 이승철 역시 "두 분의 색다른 모습에 좋은 무대라는 생각이 들었고 정말 잘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심사위원들의 극찬 속에 두 사람은 결국 판정을 보류되기까지 이르렀고, 방송 이후 이들이 부른 '먼지가 되어는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계속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실 '먼지가 되어'는 김광석의 곡으로 알려져 있지만, 가수 이하나의 아버지로 잘 알려진 가수 겸 작곡가 이대헌이 작곡했고 가수 이윤수가 부른 대표곡이다. 김광석 외에도 가수 김종국, 포지션, 럼블피쉬 등이 리메이크 하기도 했다.

    한편 '슈스케4'는 평균 8.9%의 시청률(AGB닐슨미디어리서치, Mnet+KM, 케이블 가입가구 기준)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과시하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