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쇼' 박기웅 "내가 악역을 하면 무조건 대박"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9.22 00:00 / 조회 : 6445
image
<화면캡처= SBS '고쇼'>

배우 박기웅이 자신이 악역으로 출연하면 작품이 잘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기웅은 21일 오후 방송된 SBS '고쇼'에 출연해 "내가 악역으로 출연하면 절대 망하지 않는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KBS 2TV 드라마 '추노', '각시탈', 영화 '최종병기 활'에 악역으로 출연을 했더니 전부 대박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2'같이 착한 역할을 맡으면 망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노사연은 "나방을 먹은 적이 있다"고 밝히는 등 입담을 과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