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살인광시곡' 작가 "'다섯손가락' 표절, 법적조치 검토"(인터뷰)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9.10 16:21 / 조회 : 3992
image
<사진제공=SBS>


SBS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이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네티즌 사이에서 드라마 원작으로 지목된 소설 '살인광시곡'의 작가가 입장을 밝혔다.

'살인광시곡' 김주연 작가는 10일 오후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드라마와 소설의 유사성을 인식하고 조치를 강구하던 상황"이라고 표절을 주장하며 "이 같은 상황에서 인터넷을 통해 먼저 알려져 저 역시 당황하고 놀랐다"라고 말했다.

'다섯손가락'의 표절 시비는 이날 오전 한 대중문화 전문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다섯손가락'과 소설 '살인광시곡'의 유사점을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해당 블로거는 피아노를 중심으로 가족 간의 갈등이 시작된다는 기본 설정을 비롯해 친자식과 사생아 사이의 갈등, 인물이 새끼손가락을 다쳐 피아니스트의 꿈을 접게 된다는 점, 화재로 인해 남편이 사망하는 내용 등의 유사성을 표절의 근거로 들었다.

김 작가는 "해당 블로거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저 역시 그 분에게 연락을 요청해 놓은 상황이다"라며 "인터넷을 통해 논란이 불거지기 전 이미 저도 소설과 유사한 점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 시놉시스와 1~4회까지 대본을 받아 직접 검토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기본적인 설정 뿐 아니라 인물 묘사 등에서도 비슷한 점이 있어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 제작사 측에도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 했었고, 조치를 취하기 위해 상황을 지켜보던 중 이었다"라고 전했다.

김 작가는 "그러나 표절이라는 것이 명백한 판단이 어렵고, 법망을 교묘히 벗어나 이뤄지는 일도 많다. 이 때문에 상황을 살펴보며 변호사와 충분히 논의를 했고, 불가피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다섯손가락'은 천재 피아니스트들의 사랑과 악기를 만드는 그룹의 후계자를 놓고 벌이는 암투와 복수를 그렸다. 이후 불행과 상처를 극복한 주인공들이 다시 자신의 꿈과 사랑을 찾아가게 된다. '아내의 유혹', '웃어요 엄마', '천사의 유혹' 등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와 '무사 백동수'의 최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소설 '살인광시곡'은 교향곡 발표를 앞둔 작곡가 서연과 지휘자 형운, 연쇄 살인 사건의 미스터리를 쫓는 범죄심리학자 채원과 살인용의자 유상, 실패한 피아니스트의 양자로 들어와 음악병기로 길러지는 천재음악가 명우와 그의 양모 영애. 세 개의 이야기가 맞물리면서 전개가 펼쳐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