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차칸남자'로 첫 주연, 내게 의미 없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9.05 15:38 / 조회 : 35134
image
배우 송중기ⓒ임성균 기자


배우 송중기가 자신이 첫 주연을 맡은 드라마에 부여하는 의미를 밝혔다.

송중기는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극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이하 '차칸남자')의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작품으로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송중기는 이 자리에서 "첫 주연 소감에 대해 많이 물어보신다. 정작 저는 첫 주연작에 대한 비중을 두지 않고 있다"며 "그게 저에게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작품 출연에 있어 분량을 중요시 여기는 편이 아니다"며 "'뿌리 깊은 나무'도 못 만났을 거다. 그런 의미에서 첫 주연작이라는 의미에 비중을 두지 않는다"고 전했다.

송중기는 "첫 주연에 대한 의미보다 제가 이경희 작가님의 작품을 하는 게 진심으로 설렌다"며 "아침에 눈떠서 촬영하러 갈 때 믿기지가 않는다. 작가님에게 인정받고 싶다. 그렇게 때문에 첫 주연작에 대한 생각은 거의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차칸남자'는 사랑에 전부를 걸었던 한 남자 강마루(송중기 분)의 처절한 삶의 여정과 세 남녀의 격정적인 사랑을 그린 정통멜로 드라마다.

오는 12일 오후 '각시탈'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