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윤세아, 줄리엔강 '체리' 깜찍 호칭에 "꺅~"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8.25 17:59 / 조회 : 13854
image
<방송캡처=MBC '우리 결혼했어요'>


줄리엔강이 가상 부부가 된 윤세아에게 '체리'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25일 오후 방송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새롭게 가상 부부로 합류한 줄리엔강과 윤세아 커플의 첫 데이트가 공개됐다.

아내와이 첫 데이트에 심혈을 기울여 고민한 줄리엔강은 평소 즐겨 찾는 이태원의 프랑스식 식당을 찾았다.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가던 두 사람은 서로의 애칭에 대해 주제가 옮겨갔다. 지난주 첫 만남에서 줄리엔강의 넓은 어깨를 보고 '강어깨'라는 애칭을 지어준 윤세아. 이번엔 줄리엔강이 윤세아에 '쉐리'라는 애칭을 선사했다.

줄리엔강은 "쉐리는 불어로 '자기야'라는 뜻이다. 그런데 발음이 좀 어려우니까 한국식으로 '체리'라고 하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윤세아는 부끄러운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날 두 사람은 즐거운 식사와 더불어 부부생활에서 가사일 분배를 하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며 점차 부부의 면모를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