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심은경, '광해'서 이병헌·류승룡과 호흡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8.22 09:00 / 조회 : 7276
image
배우 심은경,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스틸


배우 심은경이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로 돌아온다.

지난 해 영화 '써니'에서 신들린 사투리 욕으로 주목받은 심은경이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 이병헌, 류승룡, 한효주 등 쟁쟁한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다.

심은경은 '광해'에서 관리들의 횡포로 가족과 헤어지고 어린 나이에 궁으로 팔려온 나인 사월이 역을 맡았다. 사월은 광해(이병헌 분)를 대신해 궁에 들어온 하선(이병헌 분)을 선한 마음으로 대하고 그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캐릭터다. 또 하선이 점차 왕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원인을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한다.

심은경은 "시나리오가 무엇보다 정말 재미있어서 꼭 해보고 싶었다. 특히 사월이 캐릭터의 순수한 면에 끌렸다"며 "연기파 선배님들이 많이 출연하기 때문에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하면서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는 이병헌, 전설의 카사노바에서 카리스마 허균으로 돌아온 류승룡, 드라마 성공에 이어 영화까지 노리는 한효주 등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 심은경이 어떤 매력으로 존재감을 발휘할 지 주목된다.

한편 '광해, 왕이 된 남자'는 항상 목숨이 위태로운 왕 광해를 대신해 궁에 들어가 왕 노릇을 하게 된 노비 하선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마파도' '그대를 사랑합니다' 등을 연출한 추창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올 추석 개봉.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