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정, 어두운표정 발표회 참석..SBS "드라마 질문만"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8.16 15:53 / 조회 : 4504
image
함은정 ⓒ사진=임성균 기자


멤버 화영 퇴출 이후 논란에 휩싸인 은정이 첫 공식석상에 섰으나, 드라마 이외의 질문에 대해 자제 요청이 있었다.

1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진행된 SBS 새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극본 김순옥·연출 최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가운데 티아라 사태와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이 제기됐으나, 은정 대신 SBS 측에서 나서 "드라마 관련 외의 질문만 부탁드린다"라고 답했다.

이날 검은색 원피스 드레스 차림을 한 은정은 다소 야윈 얼굴로 배우들과 무대에 올랐다. 포토타임이 진행되는 동안 애써 미소를 지었지만 평소보다 어두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은정은 대신 드라마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성실히 답했다.

이번 드라마 출연에 대핸 티아라 멤버들의 반응에는 "사실 멤버 한 명이 연기를 하면 모니터를 다 해주는 편이다. 어떨 것 같은지 물어보기도 한다. 이런 큰 드라마를 하게 돼 좋다고 말을 많이 했다. 멤버들이 애정 어린 시선으로 봐주고 있다. 첫 방송 모니터를 잘 해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촬영을 시작하지는 않았다. 촬영에 필요한 부분들을 배우면서 연기 준비를 하고 있다. 조심스러운 부분도 많이 있다. 어떤 드라마보다 각오를 남다르게 가졌다"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또 주지훈, 지창욱과 러브라인에 대해서는 "사실 이렇게 두 남자의 사랑을 한 번에 받는 역할은 처음이다. 그 전의 작품에서는 짝사랑이거나 열렬한 사랑을 받지 못하는 역할이었는데 주지훈 선배님은 유쾌하시고 현장에서 분위기를 주도할 수 있는 역할이기 때문에 지창욱 선배님은 뮤직비디오를 통해 만난 적이 있기 때문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를 전했다.

오는 18일 첫 방송하는 '다섯 손가락'은 천재 피아니스트들의 사랑과 악기를 만드는 그룹의 후계자를 놓고 벌이는 암투와 복수로 인한 불행과 상처를 극복한 주인공들이 다시 자신의 꿈과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아내의 유혹', '웃어요 엄마', '천사의 유혹' 등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와 '무사 백동수' 최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은정은 이번 작품에서 레스토랑 직원이자 피아노 제작자인 홍다미 역을 맡아 비운의 형제 주지훈과 지창욱 사이에서 삼각 러브라인을 형성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