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말에게 사인.."말이 원했다" 항변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8.12 18:50 / 조회 : 7136
image


'런닝맨' 멤버들이 이색 장소에서 사인회를 벌였다.

1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제주도를 찾은 멤버들과 게스트 한지민, 김제동은 각자 적힌 장소에서 팬사인회를 열어 30명에게 사인을 하라는 미션을 받았다.

제작진이 준 종이에는 밭, 승마장, 해변, 돌하르방 등 기상천외한 장소가 적혀있어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그중 이광수는 사람은 찾아 볼 수 없고 말들 만 있는 승마장에서 팬사인회 미션을 받아 황당함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말에게 사인을 해주며 마치 미션을 수행한 듯 뻔뻔한 모습을 보여 제작진에게 핀잔을 들었다.

이광수는 말에게 사인을 왜 해주냐는 제작진의 말에 "말이 원했다"며 오히려 당당하게 대꾸했다. 이광수는 한 술 더 떠 "기분 좋아서 꼬리 흔드는 걸 봐라"라고 말했다.

이광수는 말 밖에 없는 승마장에서 미션을 포기하고 길가로 장소를 옮겨 겨우 미션을 완료했다.

한편 팬사인회 미션을 끝낸 '런닝맨' 멤버들은 제주도에 있는 D사 사옥에서 최종 미션으로 경쟁을 벌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