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 이성민, 응급환자 직접 수술 '파장예고'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7.31 00:14 / 조회 : 13160
image
ⓒ MBC '골든 타임' 방송화면


'골든타임'의 이성민이 응급 수술을 진행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골든타임'에서 최인혁(이성민 분)은 병원에 사표를 낸 뒤 당구를 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다 우연히 교통사고 환자를 마주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인혁은 교통사고를 지나치지 못하고 응급처지를 하며 119 구조대원들에게 해운대 세중병원으로 갈 것을 요구했다.

최인혁은 응급 환자 이송 중 세중병원 응급실에 연락해 환자에게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말했다.

이에 이민우(이선균 뷴), 강재인(황정음 분), 신은아(송선미 분) 등 응급의학과 의사들은 바쁘게 최인혁의 지시에 따랐다.

최인혁이 응급 환자의 수술을 전두지휘하며 수술실로 향하던 중 정형외과 과장 황세헌(이기영 분)과 마주치며 수술 진행이 지연됐다.

황세헌은 "언제부터 세중병원 수술 감정이 이렇게 마음대로였냐"라며 "네 눈엔 이 병원 사람들이 우습게 보이냐"라고 최인혁에게 분노했다.

이에 최인혁은 "이 환자 이렇게 두면 사망한다"며 수술을 재촉했지만 황세헌은 묵묵부답이었다.

이어 지한구(정석용 분)는 "이 환자 수술장 들어가다 사망하면 누가 책임질거냐"라며 "비켜달라"며 응급환자를 수술실로 인도했다.

황세헌과 대립하던 최인혁은 결국 응급 환자 수술을 직접 진행해 앞으로의 파장을 예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