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자' 장신영, 배신? 야망의 지략가로 '반전'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7 00:49 / 조회 : 4763
image
ⓒSBS 추적자


‘추적자’ 장신영이 김상중과 박근형에게 협상을 제안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극 ‘추적자 THE CHASER’에서 신혜라(장신영 분)는 서회장(박근형 분)에게 접근해 강동영(김상중 분)을 배신하는 듯했으나 결과적으로는 강동영을 도와줬다.

이날 방송에서 신혜라는 서회장의 사주를 받아 백홍석(손현주 분)을 데려왔다. 이를 들은 강동영과 서지수는 당황하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신혜라는 강동영의 대선출마를 도와준 것이 됐다.

신혜라는 서회장을 찾아가 "회장님과 강동영 후보 모두 살 수 있는 방법을 알고 있다"라며 "두 가지를 지켜달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혜라는 "첫째는 신당 창당을 막아달라, 둘째 강동윤이 대통령이 되도록 도와달라"고 조건을 제시했다.

신혜라는 강동영에게 찾아가 "첫째 한오 그룹과 백홍석 연관설 자체조사로 무관하다고 발표해라, 둘째 서지수와 이혼해달라"며 두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신혜라는 "나는 강동윤 대통령을 원한다"라며 "권력의 절반을 가진 섀도우 파워 그것이 내가 바라는 것"라며 야망을 드러냈다.

이에 서회장과 강동영은 신혜라의 조건을 수락했고 윈윈(win-win)을 위해 합의서를 작성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