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투허츠' 하지원·이승기..첫 만남부터 신경전 '팽팽'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2.27 09:04 / 조회 : 1356
image


'킹투허츠' 하지원 이승기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MBC는 지난 7일 경기도 이천의 한 연수원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킹투허츠'(극본 홍진아·연출 이재규) 촬영 스킬컷을 27일 공개했다. 하지원은 북한 장교복을, 이승기는 남한 장교복을 입고 등장,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매력으로 촬영장을 달궜다.

하지원과 이승기는 북한 최정예 특수부대를 가르치는 여자 교관 김항아 역과 철없고 뺀질대는 천방지축 남한왕자 이재하 역을 맡았다.

북한 여군 장교 하지원을 탐탁치 않아하는 남한 왕자 이승기가 사사건건 하지원에게 시비를 걸게 되면서 썰렁한 냉전 기류가 흐르게 된다. 불꽃 튀는 첫 대면을 시작으로 앞으로 두 사람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다부지고 정갈해 보이는 장교복 의상이 두 사람의 이미지 변신에 큰 기대감을 자아내게 하고 있는 것. 첫 만남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환상적인 호흡으로 촬영을 이어나가 스태프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하지원은 북한 여장교 김항아에 100% 빙의된 모습으로 북한 사투리를 완벽하게 구사해내며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승기에게 다가가 "리재하 동지"라고 대사를 던진 하지원이 갑자기 웃음보가 터지는 바람에 촬영이 잠시 중단되는 등 시종일관 웃음이 가득한 분위기였다는 전언이다.

쾌활하고 밝은 성격의 하지원이 활기찬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어가는가 하면, 예의바르고 유쾌한 이승기 또한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을 펼치는 등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만들어졌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하지원과 이승기가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척척 맞는 호흡을 선보여 이재규 PD를 비롯한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며 "폭풍처럼 몰아치게 될 두 사람의 운명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킹투허츠'는 '해를 품은 달' 후속으로 오는 3월 14일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