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넝쿨' 김남주, 이번엔 쇼트펌 변신 '깜찍'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사진=로고스 필름


    김남주, 유준상, 윤여정 등이 특급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특히 쇼트펌으로 깜찍하게 변신한 김남주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지난달 25일 KBS 새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극본 박지은·연출 김형석)의 배우들이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첫 대본 리딩을 갖고 본격적인 준비 단계에 들어섰다.

    이 자리에는 극중 열정적인 커리어우먼 차윤희 역을 맡은 김남주와 남편인 방귀남 역의 유준상은 물론, 30여 년 만에 다시 찾은 방귀남의 어머니 엄청애 역의 윤여정과 아버지 방장수 역의 장용, 애지중지 방귀남을 찾아온 할머니 전막례 역의 강부자가 참석했다.

    여기에 유준상 누나 역할의 이본과 막내 동생 오연서, 유준상의 작은 아버지 김상호, 이들과 친인척 관계인 유지인, 양희경, 나영희, 김영란 등 주요인물들이 모두 참석했다.

    이본과 호흡을 맞추게 될 김원준의 경우 초반 분량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대본 연습에 참여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이밖에도 특별 출연이거나 단역 출연인 배우들까지 대본 연습에 총출동한 까닭에 대본 연습실은 발 디딜 틈도 없이 왁자지껄한 풍경이 연출됐다.

    맛깔난 대사들이 탁구 게임하듯 퍼레이드로 이어지며 현장 여기저기에서는 박장대소가 터졌다. 강추위도 녹일 만큼 따뜻하고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진 덕분에 현장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함이 넘쳤다는 후문.

    드라마 한 관계자는 "베테랑 배우들이 총출동해서인지 대본 리딩이 수월하게 진행됐다"라며 "처음 맞춰본 호흡인데도 마치 계속 함께 작업해 온 사람들처럼 자연스러운 연기들이 터져 나왔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완벽한 작품이 탄생될 것이라 기대 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넝쿨째 굴러온 당신'은 능력 있는 고아를 이상형으로 꼽아온 커리어우먼 차윤희(김남주)가 완벽한 조건의 외과 의사 방귀남(유준상)을 만나 결혼에 골인하지만, 상상하지도 못했던 시댁 등장으로 생기는 파란만장 사건들이 유쾌한 웃음과 감동을 전해줄 예정이다. '오작교 형제들' 후속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방송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

    STARNEWS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