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작교' 유이, 사랑 잃고 '애절 타락천사' 변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1.30 08:19 / 조회 : 3125
image


애프터스쿨의 유이가 사랑을 잃고 타락천사로 변신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오작교 형제들'(극본 이정선, 연출 기민수) 52회 분에서는 자은(유이 분)이 태희(주원 분)와 이별 후 방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그는 아버지 인호(이영하 분)를 향한 원망의 절규와 클럽에서 만취한 모습으로 실연의 상처에 깊게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날 자은은 태희와 이별에 인호에게 "왜 그런 나쁜 짓을 하셨냐구요! 왜요!"라고 원망했다.

자은은 짙은 메이크업과 화려한 의상을 입고 클럽에 출입했다. 마시지도 못하는 술에 잔뜩 취해 제 정신으로 도저히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극단적으로 표현했다.

자은은 그 간 상큼발랄한 모습을 주로 보여왔다. 그러나 이날 만큼은 혼란스러운 심리상태를 극명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유이는 자은의 사랑하는 이에 대한 그리움과 잔인한 운명에 안타까움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이에 시청자들의 호평도 줄을 이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실연의 상처에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에 가슴이 찡했다" "눈을 뗄 수 없던 자은의 아픔이었다" "만취한 유이의 연기가 물이 올랐다"며 칭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